IoT network – SKT ..

가정의 집에서 IoT를 사용할 경우, 집에 Wi-Fi가 있으면 따로 네트워크를 신경쓰지 않아도 되지만, Wi-Fi가 없는 외부에 IoT를 사용할 경우, 일반 휴대폰 요금제를 내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 아니면 안 될 것이다. 물론 무선 전송의 통신 요금은 있지만 그것도 1만원 수준이었던 것 같다.그런데 이번 SKT에 380~2200원 사이의 IoT전용 요금제가 나왔다.://news.zum.com/articles/31617504?c=08[2016.7.4]

Q1. 일반 휴대 전화 통신망과 있는가?저용량·저전력이라고 하는 특성의 LPWA(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인 LoRa(Low Power Wide Area)를 베이스로 IoT 전용망이 따로 설치한다.주파수 대역은 비묘은호 밴드 900MHz대이다. 주파수 접근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향후 보안 안정성 측면에서 제약이 될 수 있습니다.Q2. 통신 속도는?뭐 100kbps수준->배터리를 10년 사용 Q3. 하이브리드의 전국 망이란 무엇인가?물건의 인터넷 네트워크는 LoRA(로라)는 그물이 따로 있다. 롱텀에볼루션(LTE) 기반의 LTE-M과 함께 운영해 하이브리드라고 한다.로라는 유럽 통신사를 중심으로 한 롤러 얼라이언스에서 추진하는 IoT 전용 네트워크다. 저전력 저데이터 기기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부가 아닌 전국 롤러망은 SK텔레콤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전용망 구축으로 망 운용의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인구 대비 99%, 면적 대비 90%수준의 LoRa의 전국 망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기존 LTE망을 활용한 LTE-M 서비스를 병행 추진해 LTE-M+LoRa 하이브리드 형태의 IoT 전용망을 제공한다.Q4.WiFi인가, 아니면 휴대 전화 통신망과 똑같은 주파수?LoRaWAN표준은 데이터 전송 속도가 낮은 사물 인터넷(IoT)과 M2M(Machine-to-Machine)무선 통신을 최고 10마일(16.093Km)의 범위에서 10년 이상 지속되는 배터리에서 구현되고 수백만개의 무선 센서 노드를 LoRaWAN게이트 웨이에 접속할 수 있는 기준이다.주파수 대역은 비묘은호 밴드 900MHz대이다. 주파수 접근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향후 보안 안정성 측면에서 제약이 될 수 있습니다.Q5. 언제 개통되는가.2016년 7월 4일 SK텔레콤(www.sktelecom.com대표 장 동현)은 서울 종로 포시즌즈 서울 호텔에서 ‘세계 최초의 IoT전용망, 전국 상용화 선언식’을 개최했다.Q6. 홈페이지가 어디?또 SK텔레콤은 “ThingPlug(β 플러그)”을 통해서 다른 표준 기술과의 연동을 확대하기로 했다. 씽 플러그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글로벌 IoT표준인 oneM2M국제 표준을 적용하고 개발된 SK텔레콤의 IoT전용 플랫폼이다.▲플러그는, 개발자가 IoT 서비스를 간단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기능과 원하는 IoT서비스를 직접 만들 수 있는 “DIY개발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통신 인프라와 에너지 효율화, 클라우드,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 IoT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복안이다.Q7. 어디와 접촉하면 될까?Q8. 통신 모듈이 따로 있어야 하는데 얼마지?SK텔레콤은 로라 전용 통신 모듈 10만개를 무상 배포한다. 또 분당 사옥에 IoT 오픈 테스트베드를 설치했다. SK텔레콤은 2017년까지 IoT기기 400만개 이상 연결을 목표로 하였다.마익로치프 무선 모듈, LoRA alliance인증 통과 통신 모듈 가격은 명확히 밝혀진 자료는 없지만 LTE-M의 1/4의 가격으로 알려졌다.LoRA모듈에 대한 생각(2016.5.4)

>

Q9.IoT시장의 크기의 예측은?업계는 IoT가 2020년 전 세계 1조 2000억달러(약 1380조원)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중성 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LPWA)이 필요한 분야는 2100억달러(약 241조원)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2020년 13조 7000억원 정도의 시장을 형성할 전망이다.Q10.SKT는 IoT를 이용해서 어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가?SK텔레콤은 연내 20의 IoT서비스의 상용화를 추진한다. ▲가스 검침 ▲어린이 안전 ▲주차 공유등을 선보인다.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우군 모집에 착수했다. 이날 SK텔레콤 IoT파트너스 출범식도 열렸다. 50여 개사가 참여했다.

>

Q11. 서비스 요금은?한편 요금제는 월 380원에서 2200원이다. 이 요금은 IoT서비스업체가 물게 된다. IoT 서비스의 특성상 실제 이용자는 이 가격을 제품에 포함하여 지불할 가능성이 높다. 요금은 데이터 소모량과 용도에 따라 구간을 나눴다. 약정을 하거나 회선이 늘면 할인해 준다. 올해는 SK텔레콤 IoT플랫폼을 사용하는 회사의 수익 100%를 보장할 방침이다.이하 기사를 보면 월 100kB는 350원/월 500kB는 500원, 100MB는 2000원에 지정 중://news.zum.com/articles/31634813

한번 packet에 128byte 하려고 생각하면 1분에 1번 보내면 128byte/분*60분/시간*24시간/일*30일/월=5400kB/월:음 이경우는 최고의 2000원을 내야 한다..한번 packet에 128byte 하려고 생각하면 1시간에 1번 보내면 128byte/분*60분/시간*24시간/일*30일/월=90kB/월:음 이경우는 최저 350원을 내야 한다..(최저:1번에 128byte*1시간에 1번->90kB/월)온도, 저수량(최고:1번에 512*256, 영상/BW(1시간에 1번->92.16MB/월)흑백 영상(최고:1번에 1024*768영상/Color*40장->92.16MB/월)Color영상(10초에 1번이라면 400초영상;6분 40초)-방범 영상(최고:1번에 384byte*10초에 1번->97.2MB/월)차/개인 위치(최고:1번에 128byte*3초에 1번->108MB/월)(최고:1번에 32byte*1초에 1번->81MB/월)좌표나 센서 값+시간+ID+Event CodeQ12. 이를 이용한 일반 회사의 서비스는?1)GPS를 수신하고 자신의 위치를 RoLA망을 전하-스파 코사 회사/구두쇠 라쿠 2)무선 비상 벨-판게아 솔루션 Q13.KT는 이와 유사한 것이 뭐가 있을까? LTE-M사용 SKT와 KT의 IoT망 비교 LTE-M이나 LoRA나 그 물인터넷’연내의 영만’구축 전쟁(e4ds)-2016.6.21LTE-M의 본명은 LTE-MTC(Machine Type Communication)에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세계 이동 통신 표준화 협회)에서 표준화된 기술이다.LoRa와 마찬가지로 저전력 장거리 통신과 저전력 소모 설계, 저단가 장비 공급, 구축 비용 최소화, 안정적인 커버리지 제공 등 핵심 설계 사항이다.  LTE-M의 가장 큰 특징은 이동통신사가 구축해 놓은 기존 LTE 네트워크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의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부분이다.KT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Sigfox나 LoRa 등의 기술에 비해 커버리지 안정성 측명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커버리지 측면에서 전국 서비스가 가능하고 면허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주파수 간섭에 의한 통신품질 저하 없이 양방향 통신으로 제어가 가능한 것이 큰 특징이다. 하지만 통신 모듈의 가격이 비싸다.

>

Q14. 이것을 소산 무루 인터넷이라고 합니다만, 사물 인터넷과의 차이점은?

>

참조=://ldtrend.tistory.com/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