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원대 초소형 컴퓨터 ‘아두이노’ 나왔다 ­

>

디자이너에게 공학 지식을 가르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도시 이블레어에는 디자이너와 정보기술(IT) 융합 인력을 양성하는 학교가 있었다. 2001년에 신설한 인터랙션 디자인 전문 학교이다. 예술을 전공한 공학 문외한에게 예술적 감성과 IT를 동시에 가르치는 것이 당시 학교의 미션이었다.학교 교수인 맛시모의 반지는 고민했다. 학생들에게 기초적인 지식으로 프로그램을 짤 수 있는 교재는 없을까. 답은 마이크로컨트롤러다. 마이크로프로세서와 입출력 모듈을 하나의 칩으로 만들어 특정 기능을 수행하는 초소형 컴퓨터다. 학생교육용으로 꼭 필요한 기능만 넣으면 된다. 그래야 싼 가격에 마이크로컨트롤러를 만들 수 있다. 많은 학생이 교재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가격경쟁력을 갖춰야 한다.​

>

​의 마씨모 반지 교수는 2005년간 수강생 한명이 과제로 개발한 소형 회로 보드 장치에 컴퓨터 그래픽 개발용 프로그램을 결합, 와이어링는 프로토 타입 마이크로 컨트롤러를 개발했다.​ 2005년 말 학교 재정이 어려워지자 교육용 보드가 사장될 위기에 직면했다. 마시모 번지 교수는 선택했다. 마이크로 컨트롤러를 “오픈 소스”로 하자. 오픈 소스의 강점은 커뮤니티다. 하드웨어든 소프트웨어든 많은 개발자가 참여해 제품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교육용 보드는 외주 제작으로 30달러 정도 가격으로 출시했다. 보드 설계도면과 관련 소프트웨어 소스도 모두 개방했다.​

>

이렇게 탄생한 것이 ‘아두이노’다. 이탈리아어로 알두이노, 강한 친구라는 뜻이다. 11세기 이브 레아 지역 국왕 이름이기도 하다.소문은 인터넷에 퍼졌다. 미국 교수들이 학생들을 가르칠 때 매력적인 교육용 보드가 됐다. 시간을 거듭할수록 제품의 포트폴리오는 늘었다.​

>

대표 기기는 우노다. 입문용 아도우이노다 칩은 마이크로 테크놀로지의 ATmega328을 사용한다. 클록은 16KHz이다. USB 접속 잭, 전원 잭 등이 있다. 간단한 코딩을 하는 등 교육용으로 적합하다. 우노와 비슷하지만 다른 컨트롤러를 적용해 키보드나 마우스로 인식할 수 있다. 이름은 레오나르도다.은호와 레오나르도처럼 입문용 아두이노는 성능이 조금 부족하다. 더 많은 메모리와 입출력 포트를 제공하여 복잡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제품도 있다. 아두이노메가, 제로, 두에 등이 있다. 사물인터넷(IoT)이나 웨어러블 기기에 탑재할 수 있는 아두이노도 있다.​

>

인텔도 아두이노에 관심을 갖고 인텔 칩을 탑재한 아두이노를 개발했다. 블루투스와 자이로센서 등 용도에 맞춰 기능이 추가되기도 했다. 인텔 칩을 사용했지만 가격은 싸다. 삼성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도 아두이노를 지원한다.아두이노는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단순한 교육목적으로 산업용도로도 활용할 수 있다. 아두이노 관련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3차원(3D)프린터나 드론, 전기 자전거, 스마트 안경, 로봇 팔 등 다양한 첨단 기기에 아도우이노을 적용할 수 있다.​ 6월과 7월, 아 도우이노 신제품이 출시되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기존 아두이노로 가격은 낮추고 성능은 높였다. 교육용뿐만 아니라 IoT 등 다양한 제조 환경에 적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

​ 6월에는 아도우이노나노에우리와 나노 33 IoT을 발매한다. 가격은 역대급이다. 나노에브리는 지금까지 아두이노 중 가장 싸다. 9.9달러이다. ATMega4809컨트롤러로 48KB플래시라 6KB RAM을 제공한다.​ 나노 33 IoT는 18달러이다. IoT 개발 환경에 최적화했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를 지원한다. 256KB플래시라 32KB RAM을 제공한다.​ 7월에 출시 예정인 제품은 나노 33BLE과 나노 33 BLE 좋다. 블루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블루투스 기능에 최적화됐다. 나노 33BLE은 19달러이다.​ 나노 33BLE에 온도·압력·습도, 조명, 제스처, 관성 측정 등 센서를 추가한 것이 나노 33BLE 좋다. 웨어러블 기기와 제스처 베이스의 프로젝트에 유리하다. 가격은 29.5달러이다.​ ​텍 플러스 에디터 권 동준 tech-plus@naver.com​ ​*네이버텍 구독한다.

>

*테크플러스텔레그램 구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