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삼성SDS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IT투자 미뤄져 실적에 부담” .

>

​삼성SDS 목표주가가 낮아졌다.​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로 관계사들이 IT투자와 신규 프로젝트 집행을 연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

▲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 사장.​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삼성SDS 목표주가를 26만3천 원에서 21만 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17일 삼성SDS 주가는 14만3천 원에 거래를 마감했다.​이 연구원은 “코로나19로 IT투자가 지연되면서 삼성SDS는 단기적으로 실적에 악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는 시간이 지연되는 것일 뿐 중장기적 기초체력(펀더멘탈)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코로나19로 삼성SDS의 고객사는 주요 계약 체결과 신규 프로젝트 집행을 연기하고 IT서비스 예산을 후순위로 책정하는 등 IT투자에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하지만 이는 단기적 영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오히려 코로나19로 생산과 소비 측면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됐다.​기존 시스템을 클라우드서비스에 연계하는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한 스마트팩토리체제가 가속화되면서 시장 규모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삼성SDS는 관계사들의 기반으로 오랫동안 클라우드와 스마트팩토리체제를 구축했다. 따라서 디지털 전환 관련 시장규모가 커지면서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이 연구원은 “최근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삼성SDS의 주가 하락으로 올해 예상실적 기준 주가 수익비율(PER) 14.4배에 거래되고 있다”며 “이는 역사적 밴드를 밑도는 것으로 적정가치(밸류에이션) 측면에서 매력적”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