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 스마트폰으로 돌아온 모토로라 레이저 2019

>

폴더블 스마트 폰에 돌아온 모토로라의 레이저 2019​, 한때 국내에서도 많은 매니아층이 사용한 모토로라를 기억하시나요?​, 모토로라는 휴대 전화를 말할 때를 제외하고 둘 수는 없는 기업에 1983년 세계 첫 휴대 전화 다이나 테크 8000X을 내놓아 세계 휴대 전화 시장을 선도한 기업입니다.

>

한국에서도 모토로라는 첫 번째 타이틀을 많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88서울 올림픽 개최를 앞둔 1988년 7월 하루 SK텔레콤의 전신인 한국 이동 통신을 통해서 한국 최초의 휴대 전화 서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한국의 이동통신 첫 번째 휴대전화가 모토로라의 다이내택이었습니다.

>

이후 스타 턱, 레이저 등을 잇달아 흥행시켰으며, 특히 레이저 시리즈는 단일 모델만 약 1억 3천만대 이상 판매되며 지금까지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폴더형 휴대 전화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

이후 애플의 아이 폰의 등장과 트렌드를 따라갈 수 없는 디자인과 성능 등에서 모바일 산업과 무선기 솔루션 산업을 분할하고 이후 구글에 인수되면서 3년도 안 돼서 중국 레노버에 인수되면서 현재는 모토로라의 브랜드 로고와 모토라는 별명만 유지한 채 중국 레노버의 하위 브랜드로 조금씩 잊어 가고 있습니다.국내에서도 모토로라는 철수하고 있고 저도 해외 모바일 박람회에서만 모토로라의 모토 시리즈를 보게 되는데요. 대다수가 중저가 제품으로 크고 인상 깊은 제품을 보기 어려웠습니다.

>

레노버는 모토로라의 스마트 폰 사업을 단계적으로 줄이고 나가며, 최종적으로는 레노버에 브랜드를 통합하겠다고 밝혔지만 1년 만에 뒤집어 졌습니다반대로 모토로라 브랜드를 유지하고 레노버 스마트폰의 브랜드 주크 시리즈를 줄이기로 최종 결정하고, 모토로라 제품에 더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

이런 결정이 내려진 뒤 공개된 제품이 모토로라의 역대 최고 히트작! 레이저의 디자인을 모티브로 만든 폴더블 스마트 폰 레이저 2019입니다.​ 레이저 2019의 디자인은 이미 시작 전부터 IT매체 등을 통해서 세탁 이미지가 공개되기도 했어요. 비슷한 디자인으로 2020년 1월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

주요 스펙에서는 플렉스 뷰(Flex View)라고 부르는 6.2인치 OLED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있으며, 2142×876해상도와 21:9화면비를 자랑합니다.닫으면 폴더폰처럼, 열면 Bar 타입의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맞춤형 프리마 디스플레이 모두 전화기가 닫힐 때 완전히 평평하게 놓여 있어 먼지로부터 화면을 지킬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

바깥쪽에도 작은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일명 퀵 뷰(Quick View)디스플레이라고 부르며 2.7인치의 크기를 자랑합니다.​ 퀵 뷰(Quick View)디스플레이를 통해서 레이저 2019을 열지 않아도 전화, 문자 등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전화 걸기, 메시지 답변, 음성 제어 셀피 촬영도 가능합니다.갤럭시 폴드에 비해 화면은 작지만 위아래로 열리는 플립형 디자인으로 주머니에 쏙 넣고 다닐 수 있는 크기로 구현돼 작은 크기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찾으시기에 최적의 제품이 될 것 같습니다.

>

아쉬운 점이 있다면 성능을 들 수 있습니다. ​, 경쟁사들의 폴더블 스마트 폰의 경우 플래그십 최상위 스펙을 자랑했더니, 모토로라의 레이저 2019는 스냅 드래곤 710을 탑재하고 중저가 폰 수준의 성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

그 밖에 6GB RAM과 128GB내장 용량을 탑재하지만 별도의 외장 메모리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메인 카메라는 1600만 화소의 f/1.7렌즈를 지원하는 카메라와 내부에 500만 화소의 카메라가 별도로 탑재되어 있습니다.

>

배터리는 2510mAh에서 폴더블 스마트 폰 안에서는 적은 배터리 용량이 탑재되지, 충전은 USB C타입을 통해서 15W고속 충전을 지원합니다. 참고로 갤럭시 폴드는 4380mAh의 배터리와 15W고속 충전, 화웨이 메이트 X는 4500mAh의 배터리와 45W의 고속 충전을 지원합니다. ​ 3.5mm이어폰 잭도 제외됐으며 방수 등급 또 생활 방수 정도로 예상됩니다. 가격은 1499달러에 한화 약 175만원이라는 비싸게 책정되었습니다.

>

즉, 디자인은 모토로라 레이저의 향수를 자극할 만큼 깨끗하고 고급스럽지만 성능은 중저가폰 수준에 불과하고, 편의기능도 가격대비 아쉬운 부분이 많습니다.

>

과거 레이저 폰의 감성을 다시 느끼고 싶다면 추천하지만 가격과 디자인에 맞지 않는 보급형 스펙으로 성능까지 원하는 방식에는 안타까운 제품이 될 것 같아요. ​, 모토로라의 레이저 2019는 국내에서 발매 예정이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내년 1월에 발매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과연 과거 1억 3천만대를 판매할 만큼 세계적 인기를 모았던 모토로라 레이저가 다시 부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