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록스 웨지힐 :: 굽이 높은 사무실 실내화로 활용

 사

무실에서 슬리퍼 들고 다니기는 좀 그럴 것 같아서 실내화로 신을 수 있을 것 같은 것, 인터넷 여라검색, 힐도 있고 정장하고도 잘 어울리고 또박또박 소리가 나지 않는 신발을 찾아봤는데 딱 눈에 띄는 게 하나 있더라고요. 샌들만 보고 왔는데 이렇게 크로스 웨지힐도 있다니 처음이라니! 다행히 사이즈가 맞는것도 있어서 주문해서 벌써 2년째 신고 있는 마이슈즈~

연두색 포장 박스 안에 신발이 잔뜩 쌓여온 상태! 처음에 웹상에서 봤을 때는 고무신 같지 않나 생각했어.망설였지만, 또 이만한 것을 찾기도 힘들고, 가격도 비싸지 않아서 바로 주문.

상자를 열어보니 앞코는 둥글어 뾰족한 코보다 다리 장식도 편해 보이고 안쪽 깔창에는 자주색에 아치 쪽과 앞쪽에 요철이 있어 미끄러짐도 덜해 보인다.^^

고무재질이어서 처음에는 신으면 당연히 피부가 벗겨지겠지 했는데 뒤에도 똑같이 겹쳐져 있어서 별 불편 없이 신을 수 있었던 거예요 맨발로 신는 것이 아니라 매번 스타킹을 신고 사무실 실내화로 신기 때문에 피부에 직접 닿지 않기 때문에 벗겨지지 않았습니다.^^

굽이 높은 거무스름한 이 아이의 이름은 크록스 웨지힐 ‘리나’ 입니다. 전체적으로 밋밋함도 적게 라인구분 되게 되어있어서 더 내추럴~~~ 힐도 통굽이지만 둔해 보이지 않고 아래로 갈수록 미끄러지는 라인을 같게 만들어 뒷모습도 마음에 들고 쿠션감? 조금은 있어서 힐을 신고 다닐 때 발뒤꿈치로 닿는 뻣뻣한 느낌은 덜 들어서 좋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아름답게 마무리되어 있는 상,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 사무실 실내화로 거의 슬리퍼를 신는데 나만 튀면 좀 그럴까 내심 걱정했지만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 게다가 정장에 슬리퍼를 신었을 때를 생각해 보면, 흥…… 좀 언밸런스하고 애매한 내 모습이 마구 그려지면 부끄럽다. 구두를 닮은 검은 스타킹을 신으면 은근히 다리도 길어 보이는 착시 현상.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다는 증거!

매번 택배에 오면 울베르크니가 먼저 출동하고 1차 검수 진행할게요. 지가 뭘 안다고 네가 마약 탐지견도 아닌데 뭐가 나온다고 그래? 아무튼 이번에도 니가 먹는 간식이 아니니까 저리 비켜~~ 신발에 코기름 발라주고 계속 코를 박아 냄새를 맡는다. 역시 새 신발이라 강아지 코에서는 냄새가 나~하게 된 것 같네요~

‘삼실이 가져가기 전에 우선 크록스웨지힐에 신고 맨발로 신었는데 사이즈가 딱 맞아서 걸을 때 벗을 수 없고 생각보다 딱딱하지 않아서 편하게 신고 다닐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무실 바닥재가 미끄러울 수 있다고 할까, 걸을 때 마찰이 생겨 소리가 나지 않고 미끄러지지 않으면 바랄 게 없다고 생각했어요」.^^

옆라인도 여성스러워요 그리고 발에 잘 맞아서 힐을 신으면 7~9.5cm까지 신는데 이건 제 신발에 비해 힐이 높은 편이 아니라 오래 신어도 부담이 없어서 좋았습니다.18년도에 사서 1년 잘 신고 올해도 삼실 옮긴 곳에서도 다시 신고… 완전히 원래대로 고르는 중이에요.

원래는 사서 바로 올리려고 했지만 시간을 넘기고 허락을 받지 않아 묵은지 포스팅이 돼 버린 상태. 후후후

이건 얼마 전 사무실을 옮겨서 찍은 건데, 여기도 실내화 신어야 하는 곳이라.ㅜㅜ 슬리퍼는 제공해줘서 신었는데 겨울에 발가락이 시려서 그래서 집에 있던 크록스웨지힐을 가져와서 신었어요^^

여름은 겨울보다 옷도 좀 화려한데 저 검은 슬리퍼를 신을 생각을 하니 정말 멋쩍다. 이럴 때는 좀 예쁜 구두를 신기가 귀찮은데요.^^

이 사진은 작년 말부터 올 초겨울까지 두꺼운 스타킹을 신고 사무실에서 신은 모습인데요 고무신 느낌이 안 나죠? (웃음) 그리고 미끄러지지도 않고 힐 특유의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안 나서 시선을 집중할 수 없어 자주 신기도 했죠.

근데 이것도 올라가나? 이번 여름에 맨발로 한번 신으면 삑삑… 신발과 내 발 사이로 공기 빠지는 소리? 가서 좀 조심해서 걸어본 적도 있어요. 스타깅을 신으면 소리가 나지 않으니까 ^^

여름에는 에어컨을 틀기 때문에 사무실 실내화를 신으면 발이 아프지만 리나 웨지힐을 신으면 발가락이 가려져 수족냉증이 심한 나에겐 딱 맞는 신발. (웃음) 그리고 양복을 입건해도 어색하지 않기 때문에 더 편하게 입고 있네요. 바깥쪽이 아니라 안쪽에서 신고 있기 때문에 아직 발 뒤꿈치가 닳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몇 년 동안 계속 신을 것입니다.

드라이빙 슈즈도 가성비가 좋아 올해는 잘 신었지만 그건 다음에 보여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