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을 선사한 여수 맛집 알아봐요­

얼마전 친구와 함께 떠났던 여수는 정말 아름다웠습니다.그리고 신선한 해산물과 함께 여수 앞바다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었고 유명한 여수 맛집에서의 식사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

>

​ ​ 우리는 군산 횟집까지 여수 종합 버스 터미널을 기준으로 이동했는데 자가용 20분 정도는 금방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지나는 길에 바다를 빙 돌아 대교도 보고 돌산공원도 볼 수 있는 코스였습니다.​​

​​

>

도착하자마자 건물 앞에 주차를 마치고 안으로 들어가 봤어요.​ ​ ​ ​ ​ ​ 참고로 매장 2층과 3층을 전부 운영을 하고 있어 어느 자리에 앉아 바다를 볼 수 있는 점이 장점이 있습니다.내부도 파랗게 칠해져 있어서 그런지 분위기도 좋았죠.​​​​​

​​​​​​

>

그렇게 자리를 잡고 앉자, 밖에서는 멋진 뷰를 볼 수 있었습니다.이런 공간에서 맛있는 해산물 요리를 먹으면 금방 설레기 시작했던 기억이 납니다. ​

​​​​

>

주문을 한 후, 요리가 테이블 가득 차려졌어요!! 얼핏 보면 해산물을 위주로 한 다양한 전골은 물론 여수 맛집의 주메뉴인 닭회샤브, 그리고 돔회 세트까지 풍성하게! 상다리가 부러지는 소리가 이럴 때 나오지 않을까요?​​

>

우선 스키다시 중에 가장 달았던 건 콘콘이 아닐까 싶은데 아무래도 다양한 구성에 어떤 것부터 손을 댈까 고민하다가 익숙한 음식부터 시작해서 치즈까지 듬뿍 올라가 있어서 부쩍 늘었어요.​​

>

콘 다음으로 먹은 것은 달콤한 새우초밥입니다. 밥의 양이 딱 잘 들어가 있어서 달콤한 촛불의 맛이 새콤달콤해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장님께서 자부심을 가지고 추천해주신 쟁기는 바로 우메보시가 되었습니다.군산 횟집에서 만드는 별미라면서 저희가 주문한 샤브샤브와 특히 잘 어울리니까 마음껏 드시라고 하셨습니다.​

>

저렇게 게 등딱지 내장도 나왔어요. 딱히 갑갑류를 주문하지 않아도 기본으로 포함이 되었는데, 내장에 치즈와 고구마가 토핑되어 있어 버무려 먹는 것으로 고소한 맛이 좋았습니다.​​​

>

관자놀이의 경우는 지금까지 도자기만으로 먹은 기억이 있는 것 같습니다.여수의 맛집에서는 신선한 해산물을 다루는 데 생선회로 나옵니다. 쫄깃쫄깃한 식감이 인상적이었어요.​​

>

개인적으로는 언제부턴가 개불이를 좋아하게 되었습니다만, 쫄깃쫄깃한 식감이 재미있어져 기름에 살짝 찍어 먹으면 그 어느 것보다도 고소하고 손이 잘 갑니다.​​

>

이렇게 개불까지 먹고 나서는 돔회 세트로 눈을 돌려 봤습니다.플레이팅부터 청결한 모습이 먹기에 좋고, 하나하나 윤기가 흐르는 비주얼이었습니다. 생선회는 재료가 얼마나 좋은지 보기에도 투명하죠.게다가 양도 굉장히 많이 나오고, 여럿이서 먹기 쉽다고 생각합니다.​​

>

이렇게 주인이 추천해준 조합에 따라 매실과 산수유 열매를 도무회에 얹어 먹으면 처음에는 담백하고 뒷맛은 상쾌하다!

>

​ ​ 돔 회 세트 같은 경우는 양이 낭낭하이라는 점이 포인트나 2점씩 먹어도 쉽게 줄지 않는 클래스를 자랑했습니다. 덧붙여서, 노랗게 익은 아기 배추가 너무 달아서, 이렇게 해서 싸 먹는 것이 개인적으로 가장 맛있었습니다.​​

>

그리고 여수 맛집 세트 구성에는 향로리와 돌꽃무시가 함께 포함되어 있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었습니다.​​

>

돌꽃이나 가리비 속은 꽤 굵고 튼튼한 부분이기 때문에 틈으로 먹는 것도 나름대로 기대되었습니다.​

>

해감이 잘 풀려서 그런지 정말 예뻤습니다.​​​

>

그리고 제가 가장 기대했던 것은 이 새샤브샤브였습니다여수 음식의 대표 메뉴이기도 하지만 저와 친구들은 모두 생소한 경험이었기에 궁금증이 앞섰습니다. 이렇게 풍성한 야채가 먼저 준비됐습니다.​

>

다음으로 내용물만 분리되어 있는 새조개도 그 옆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마침 한 접시를 꽉 채울 정도로 양이 많았어요. 마리로 하면 족히 30피스 정도는 된 것 같습니다.​​​​

>

쫄깃쫄깃한 새조개는 많이 익힐 필요도 없었습니다. 적당당이 국물에 담그고 있어서 조금 작아졌다고 생각했는데 꺼내 먹을 수 있었습니다.​​

>

육수에 넣은 각종 야채도 미리 챙겨두는 편이 좋습니다. 너무 숨이 막히는 것보다 같이 먹었을 때 아삭아삭한 야채즙을 느끼도록 말이야.

>

새조개에 말아 야채를 둘둘 말아 먹었지만 고기를 지금까지 고기만 빨아먹고 즐기던 저로서는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참신한 느낌이었지만 재첩의 담백한 국물이 인상적이었습니다.​​

>

이렇듯 초된장이나 쌈장같은 기본 장에도 잘 맞는 편이었고 계속 먹어도 전혀 자극적인 느낌이 없어 부담없이 즐기기에 좋은 음식이었습니다.​​

>

샤브 샤브까지 먹으면 대게 찜도 1마리 추가 칠로 먹었는데 원래 모든 해산물을 다루던 여수 맛집이어서 대게도 가도 좋고 크기도 여러가지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

게다가 껍데기 속에 가득 들어찬 고소한 대게의 내장도 짙은 녹색을 띠어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내장 남으면 나중에 볶음밥으로도 추가할 수 있었어요. 저는 원래 이 내장에 중독성이 있는 담백하고 쌉싸름한 맛을 좋아하는 편이라 대게살도 찍어먹고, 그냥 떠서 먹기도 하고 여러 가지를 즐겨봤어요.

>

그리고 수율이 너무 좋은 대게를 골라준 탓인지 구석구석 버릴 필요도 없이 고기가 꽉 차 있었습니다. ​​​

>

이렇게 잘 발라먹어줍니다! ​​​

>

그리고 남은 육수에는 라면 라면 라면까지 추가해 먹을 수 있었는데, 샤브샤브를 먹은 후 진한 야채 해물 육수에 끓여 먹으니 깔끔하고 개운합니다.​​​​

이렇게 라면까지 든든하게 먹으면 되게 든든해요.

우선 기본적인 양도 푸짐한 음식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지만, 무엇보다 특색 있는 음식의 맛깔스런 오션뷰와 함께 할 수 있어서 더 진한 추억의 한구석이 되지 않았나 하는 여수 맛집이라 다음에 또 가고 싶습니다.~​​

Q csum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