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속 전기차가 제외되는 친환경차 기준

 산업부 환경친화적 자동차 의요건등에관한규정’개정고시

사진=게티이미지뱅크의 친환경차 분류기준이 현실에 맞게 바뀐다. 초소형 전기차 항목이 신설되고 1회 충전 주행거리와 최고속도 기준은 상향 조정되는 등 최신 기술 수준을 반영해 조정된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의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요건 등에 관한 규정이 12일 개정 고시됐다.

우선 현재 생산판매하지 않는 저속전기차가 친환경차 항목에서 빠졌다. 대신 초소형 전기차(승용차·화물차)가 추가됐다. 초소형 전기자동차의 복합 1회 충전 주행거리는 55km 이상, 최고속도는 시속 60km 이상이어야 한다.

고속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거리와 최고속도 기준도 상향 조정됐다.

기존에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차종에 관계없이 57㎞ 이상으로 동일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승용차 150㎞ 이상 △경·소형 화물차 70㎞ 이상 △중·대형 화물차 100㎞ 이상 △경·소형 승합차 70㎞ 이상으로 세분화 또는 상향 조정됐다.

최고속도 역시 기존 시속 60km 이상에서 △승용차 시속 100km 이상 △화물차 시속 80km 이상 △승합차 시속 100km 이상으로 각각 늘었다. 전기버스의 1회 충전 주행거리 기준은 50km 이상에서 100km 이상으로 조정됐다.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도 변경됐다.

하이브리드차는 앞으로 자동차관리법 체계와 마찬가지로 배기량과 차체 크기를 동시에 고려하도록 바뀐다. 기존에는 배기량만으로 구분하였다. 이에 따라 경소형중형대형이 각각 다른 기준을 적용받게 된다.

전기차의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에는 초소형차 5.0kWh 이상 항목이 신설됐다. 이 밖에 경소형차 5.0kWh 이상, 중대형차 3.7kWh 이상이 적용된다.

개정된 규정은 즉시 시행된다. 다만 변경된 기술적 세부요건과 에너지 소비효율기준은 올해 7월부터 시행된다.

신 현 나 한 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https://www.hankyung.com/car/article 친환경차 기준 상향 조정 저속 전기차가 제외 산업부 친환경자동차 요건 등에 관한 규정 개정 고시 ww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