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이라 쓰고 도전이라 읽는다’-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 이야기

>

지난해 미국에서 한 달간 아이들과 살면서 미국에서 공부할 기회를 갖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 막연히 이런 생각을 했다.울창한 자연환경 속에서 영어를 자유자재로 사용해 원하는 공부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곳!”우리 아이들이 미국에서 공부하며 세계라는 큰 무대를 펼치기를 바란다.우연히 남편 회사에서 3년 후에 미국 연수를 보내준다고 해서 우리 아이들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미국에서 1년간 다닐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그래서 미국 교환학생에 대해 알아보다가 만난 책 ‘꿈이라고 쓰고 도전이라고 읽는다’를 읽고 저자 송유민씨의 교환학생 경험담과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

저자 송유민 씨는 어린 시절 해외에서 다양한 추억을 만들었다.초등학교 때는 필리핀으로 어학연수를 다녀왔고 중학교 때는 중국 교환학생으로 공부하거나 유럽 여행을 하면서 세계 곳곳에 발자국을 남겼다.엄마의 자녀교육에 대한 열정이 느껴졌다.저자 송유민 씨는 중3 때 영화 마블 시리즈에 출연하는 배우들에 대한 관심 때문에 영어에 푹 빠졌다고 한다.영어를 좋아하고 잘하는건 나중에 미국의 교환학생으로 공부하러 가서 큰 힘이 된것같아.

>

우리 가족들도 3년 뒤면 미국으로 유학을 갈 예정이라 미국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지난해 미국에서 3개월 동안 생활하면서 매일같이 마주쳤던 스쿨버스를 보면서 우리 아이들도 미국 학교에 다닐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었다.초, 중, 고등학교 건물을 볼 때마다 웬지 가슴이 벅찼지만 이 책을 읽고 정말 부러웠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외국인이라도 영어를 잘 하지 않으면 보이지 않게 무시와 멸시를 당한다고 한다.저자 친구 중에 영어를 잘하지 못하는 일본인 학생이 있었는데, 영어를 잘 못해서 친구가 말을 걸지 않았고 그 때문에 영어 실력이 더 늘지 않았다는 얘기를 들려준다.미국에서 살아도 갑자기 영어 실력이 늘지는 않는다.미국에 가기 전에 영어 공부를 충분히 해야 미국에서 영어 실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이 점을 명심하고 아이들과 열심히 영어공부를 한 후에 미국 교환학생을 준비하자!

>

저자가 미국에서 생활하면서 겪은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가득해서 매우 흥미롭게 책을 읽었다.그리고 미국인들의 특징과 문화에 대해 알 수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우리 가족처럼 미국 교환학생으로 공부하러 갈 계획이 있는 분들에게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저자가 미국 교환학생으로 공부하면서 직접 체험한 풍부한 이야기로 가득 차 있으니 이 책을 통해 미국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길 바란다!^

>